HOME > 백령도여행지 > 물범서식지
 
두무진 주변 선대암과 코끼리 바위를 지나면 천연기념물 지정, 보호받고 있는 물범이 수면에 잠길 듯 말 듯한 바위에 옹기종기 집단서식하고 있다. 해상일주 관광을 하다보면 물범들의 노는 모습을 가까이서 볼 수도 있다.
점박이물범은 1982년 천연기념물 제331호로 지정됐고 2005년부터 시행된 야생동식물보호법상의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돼 있으며 은회색 바탕에 타원형 점무늬가 있으며 몸 길이는 160∼170cm, 체중은 80∼120㎏ 정도 달한다.
 
Loading image. Please wait
백령도 점박이 물범
바위 위에 올라 앉아있는 물범들 [1]
입수를 시작하는 물범 [2]
한 바위 위에 다 모여있는 가족(?) [3]
물범 서식지 일대 전경 [4]
물범들의 입수 [5]
입수 따라하기 [6]
물 속으로 다 들어간 빈 바위 [7]
배꼼히 고개만 내밀고 헤엄치는 물범 한마리 [8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