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백령도여행지 > 두무진 선대암
 

서해의 해금강! 제2의 해금강 또는 금강산의 총석정을 옮겨 놓았다고 할 만큼 기암절벽이 많은 두무진은 백령면 연화3리 해안지대이다.
신선대, 형제바위, 장군바위, 코끼리바위 등이 푸른 바닷물과 어울려 아름다운 비경을 이룬다. 장군들이 모여 회의하는 모습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지어진 두무진, 이 일대를 해상관광하는 관광객들은 숨은 해안 비경에 눈을 떼지 못한다.
두무진을 등진 바다 건너편에는 북녘땅 장산곶과 몽금포해안이 가깝게 보여 실향민들이 두고 온 고향을 그리며 애환을 달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.(명승제8호)
두무진을 둘러보다 운이 좋으면 물개바위 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받고 있는 물범이 수면에 잠길 듯 말 듯 옹기종이 모여있는 모습도 볼 수 있다.

 
Loading image. Please wait
두무진 전경
두무진 전경 [1]
선대암 일대 [2]
해상에서 바라본 선대암 [3]
통일기원비에서 바라본 선대암 [4]
선대암으로 향하는 어선 [5]
선상에서 바라본 두무진 일대 [6]
통일기원비에서 내려가는 길 [7]
선상에서 바라본 두무진 해안 절경 [8]
선상에서 바라본 두무진 [9]
선상에서 바라본 두무진 선대암 [10]